조국 대한민국의 영광과 번영의 밀알, 우리는 영원한 警察人입니다

처음으로 동호회 마당 무궁화 음악단

무궁화 음악단

이름 김경득 이메일 deugkk@hanmail.net
작성일 12.08.25 조회수 1004
파일첨부
제목
위험한 10가지 증상들...건강이 최곱니다
경우회 중앙회 김봉종 부장님이 보내온 글을 내용이 좋아 게시합니다
 
 
 
 
위험한 10가지 증상들
 
다음을 무시하고 넘길 경우 생명이
危險할 수 도 있는 10가지 증상들이다.
 
 
1. 이유 없는 체중 감소
체중 감소는 대부분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별다른 이유 없이,
다이어트 노력 없이, 체중이 크게 감소한다면 바로 병원을 찾아야 한다.
기준은 한달 안에 체중의 5%가 빠지거나,
12개월 안에 체중의 10%가 빠지는 경우다.
원인은 갑상선 이상, 우울증, 간 질환,, 장내 신진대사 이상일 수 있다.
 
2. 지속적인 열
기준은 섭씨 38의 체온이 지속되는 경우다.
이는 여러 가지 요인의 감염-염증, 임파종, 면역 억제제 때문일 수 있다.
항암 치료 같은 화학 요법을 받고 있는 중이라면
특별한 이상이 아닐 수 있다.
3. 호흡 곤란
일반적인 코 막힘이나 지나친 운동에 의한 호흡 곤란이 아니라면
이는 건강의 분명한 적신호다.
만성 폐쇄성 폐질환, 고질적 기관지염, 천식, 심장 이상, 정신적 쇼크,
폐렴, 폐 혈전, 폐 섬유증, 폐 고혈압 등이 원인이다.
특히 가만히 앉아 있는데 호흡 곤란 증세가 온다면
그 즉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
4. 배변 이상
이유없이 배변에 이상이 왔다면
캄필로박터, 혹은 살로넬라 같은 박테리아 감염이거나,
성 대장 질환, 혹은 대장암일수도 있다.
전문가들은 다음과 같은 증상이 나타날 때
반드시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말한다.

-
이틀 이상 지속되는 극심한 설사
-
일주일 이상 지속되는 약한 설사
- 2
주 이상 지속되는 변비
-
이상하도록 갑작스러운 배변욕구
-
혈변
-
검거나, 혹은 찐득한 변
5. 정신적 이상
사람이 경우에 따라
갑자기 성격이나 행동, 사고 방식이 뒤바뀌는 경우가 있다.
이는 감염, 뇌 부상, 뇌졸중, 혹은 저혈압의 영향일 수 있다.
아니면 복용하는 약의 부작용일 수도 있다.
(이 경우 대부분 최근 복용한 약이 부작용을 일으킨다.)
다음 증상일 경우 반드시 병원을 찾도록.

-
갑작스러운, 혹은 지속적인 정신 혼란
-
갑자기 방향감각을 잃거나 혼미해지는 경우
-
갑작스럽게 나타나는 공격성
-
환영, 환청 (이 경우 전에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사람들에 해당된다.)
6. 갑작스러운, 전례없던 극심한 두통
이는 당신이 특히 50세가 넘었을 경우 주의해야 할 사항이다.
갑작스러운 두통은 뇌졸중, 혈관 내 염증, 수막염, 뇌종양,
동맥류 이상 확대, 외부 충격에 의한 뇌출혈 등이 원인이다.
특히 두통이 고열, 뻣뻣한 목, 발진, 혼미, 발작, 시각적 이상,
말하기 어려움, 씹을 때 통증, 두피 통증과 함께 나타날 경우
반드시 병원으로 달려가야 한다.
 
7. 단시간 시력 상실, 말하기, 행동 불능
뇌졸중이나
일과성 뇌허혈 발작(transient ischemic attack: TIA)일 가능성이 있다.
다음의 증상이 함께 나타날 경우 촌각을 다투는 위급한 상황일 수 있으니
재빨리 응급실로 옮겨져야 한다.
-
갑작스러운 무력감, 얼굴 마비, 한쪽 팔이나 다리 마비
-
갑작스러운 시력 이상
-
말하기나 듣기, 이해하기 어려움
-
벼락처럼 닥치는 두통
-
갑작스러운 현기증, 넘어짐
8. 눈 앞이 번쩍임
망막 박리(retinal detachment) 초기 현상일 수 있다.
그냥 두면 시력이 크게 손상될 수 있으니 병원에 가도록.
9. 조금만 먹어도 배부름
만일 이 증상이 구토증과 함께 일주일 이상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
췌장암, 위암, 난소암 등 여러 종류의 치명적 질병이 원인일 수 있다.
10. 관절이 붓고 뜨겁고 붉어짐
대개 관절 감염이 원인이다.
그냥 두면 세균이 다른 부위로 퍼져 매우 위험할 수 있으니
바로 병원을 찾도록.
물론 특정 종류의 관절염이 원인일 수도 있다
 
(미국 Mayo)


이전글 삶에 지친 이들에게 아름다운 음률로 奉仕
다음글 Winte Olympics 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