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대한민국의 영광과 번영의 밀알, 우리는 영원한 警察人입니다

처음으로 동호회 마당 컴동호회

컴동호회

이름 조부호 이메일 youngmoon0402@hanmail.net
작성일 19.09.02 조회수 24
파일첨부
제목
生年不滿百(생년불만백)



生年不滿百(생년불만백)




가슴 속에 쌓였던 世塵(세진)을
깨끗이 떨쳐 버리고

고요한 산 속을 걸으니
마음이 그렇게도 상쾌할 수가 없었다.



無我(무아)의 세계는
바로 나의 마음 속에 있는 것을,

왜 이제까지 헛된 굴레와
부질없는 욕망에 사로잡혀

번뇌만 거듭하여 왔는가.



生年不滿百(생년불만백)
常懷千歲憂(상회천세우)

백년도 다 못 사는 주제에
천년의 근심을 안고

살아가는 것이 인생이라 했던가

아침저녁으로 바라보던
그 산아요 그 물이건만

비어 있는 마음으로 바라보니
새삼스럽게 아름다워 보였다.



아아,
산과 물이 이렇게도 좋은 것을

이제까지는 왜 모르고 살아 왔던가.
문득 옛詩 한 수가 머리에 떠 오른다.



水綠山無厭 (수록산무압)
山淸水自親 (산청수자친)
浩然山水裡 (호연산수리)
來往一閑人 (래왕일한인)

물이 푸르러 산이 좋아하고
산이 푸르러 물이 좋아라네

시원스러운 산과 물 사이를
한가한 나그네 홀로 걸어가네.



누군가가
자기를 노래해 준 것 같았다.

산중에는
오가는 사람조차 없이

흐르는 물소리와
지저귀는 새소리만이

길손의 귀를
사뭇 싱그럽게 해 주고 있었다.



오늘 가다 싫으면 내일 가고,
동으로 가다 싫으면

서로 가면 그만인
無軌道(무궤도)의 旅路(여로),

물가에 털썩 앉아서
목청을 돋우어

옛 시조 한 수를 읊조려 본다.



나비야 청산 가자
범나비 너도 가자

가다가 저물거든
꽃에 들어 자고 가자

꽃에서 푸대접하거든
잎에서나 자고 가자.

그 누가 읊은 시조였던가.

自由自在(자유자재)란
바로 이런 것이 아니겠는가.



깊이 산 속으로 들어가면서
다시 조선왕조의 개국공신이요,

藝文館 大提學(예문관 대제학)을
지냈던 선비

仙庵 劉敞(선암 유창)의
<幽興(유흥)>이라는

제목의 시가 떠오른다.



步逐閒雲入翠林 (보축한운입취림)
松風澗水洗塵襟 (송풍한수세진금)
悠悠浮世無知己 (유유정세무지기)
只有山禽解我心 (지유산금해아심)

한가한 구름 따라
숲 속에 들어서니

솔바람 냇물소리
옷깃을 씻어주네

뜬 세상에
이 흥취를 아는 사람 그 누구랴

다만 저 산새만이
내 마음을 알아 주리.



앞 사람의 時調(시조)며
뒷사람의 漢詩(한시)며,

모두가 禪味(선미)에
넘치는 詩歌(시가)임에 틀림이 없어
보였다.



가도 가도 보이는 것은
산과 나무와 물 뿐이요,

들리는 것은 새소리와
물소리 바람소리뿐,

좀처럼 人家(인가)는 보이지 않는다.

- 옮긴 글 -





이전글 지혜(智慧)의 삶 
다음글 日沒과 傍花大橋 夜景(2019.8.31)